Home > Ferring Pharm News
제약 취업준비 약대생, 이것만은 챙겨라
2007-11-25  데일리팜
"제약 취업준비 약대생, 이것만은 챙겨라"
한국페링 황상섭 사장, 영어실력-투철한 직업관 갖춰야

제약사 취업을 준비하고 있는 약대생은 영어실력과 투철한 직업관 등을 갖출 필요가 있다는 제언이 나왔다.

한국페링 황상섭 사장은 25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 ‘약대생을 위한 2007년 직능별 진로설명회’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황 사장은 이날 강의에서 현재 제약사에 취업하는 약사들은 전체 8%(2500명) 정도이며, 약대생이 제약사에 취업하기 위해서는 체력은 물론 영어 등 어학능력을 갖춰야 한다고 제언했다.

그가 제언한 내용은 ▲자신의 미래에 대해 뚜렷한 청사진을 그릴 것 ▲체력과 문장력, 어학능력 등 자기계발을 위해 부단히 노력할 것 ▲투철한 직업관을 가질 것 ▲연구회 모임을 구성, 적극적인 참여로 관심분야의 지식과 인적 교류를 쌓을 것 ▲국내외 ‘젊은 리더’ 육성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 등이다.

황 사장은 제약산업 내 약사진로에 관련된 환경요인으로 ▲영세한 업체의 난립 및 과당경쟁 체제 ▲인구 고령화, 바이오 기술의 혁신적 발전 등 시장의 성장 ▲FTA 등 시장개방 및 무역자유화 ▲다국적 제약사의 시장 점유율 증가 ▲국내 기업의 R&D 활성화 ▲전면위탁 허용 ▲국내 제약사 및 도매상의 M&A로 인한 대형화 등을 꼽았다.

황 사장은 “높게 나는 새가 멀리 본다”면서 “영어 등 어학능력은 물론 체력을 갖춰야 하고, 투철한 직업관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07-11-25
데일리팜 홍대업 기자

 이전글 : 황상섭 사장 -다국적 제약도 특화전략 대세 
 다음글 : 코스모, 페링과 Budesonide MMX 라이센스 계약 체결